Posts Tagged ‘ 조선의궤 ’

145년 만의 귀환, 외규장각 의궤 참관기

최근 효빈이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 중인 “145년 만의 귀환, 외규장각 의궤” 특별전을 체험하고 왔습니다.

조선시대 기록문화의 꽃 의궤는 조선시대의 통치 철학 및 운영체계를 알게 하는 기록물로 예(禮)를 중시하는 유교문화권의 특징을 잘 보여줄 뿐 아니라 섬세한 기록 정신을 엿 볼수 있는 매주 중요한 자료입니다. 전세계 어느 나라도 이런 500년 전 의식/이전에 관련된 섬세하고 체계적인 기록 유산은 있지 않습니다.

특히나 외규장각 의궤는 임금님이 한 번 보시고 보관한 어람용(御覽用) 문건들 입니다.  보관을 위한 분상용과는 질과 양적으로도 틀리죠. 현재 서울대 규장각에서 이러한 의궤/실록 등을 보관하고 있는데, 일반인의 열람이 쉽지 않은데, 이번 특별 전시회로 어람용을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행복이었습니다.

어람용(御覽用)의 붓글씨와 섬세한 그림과 색감이며, 꼼꼼한 기록들을 통해 잠시나마  우리 선인들의 위대한 정신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필자는 수원, 화성성역의궤의 답사 및 이에 관한 정조 리더쉽 코칭을 하고 있어서 그런지 특히나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효빈이도 많이 느꼈길…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정조의 왕세손 책봉교명과 옥도장.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경희궁의 재건기록인 서월영건도감의궤/1831로 화재로 소실된 경희궁을 복원한 과정을 기록한 의궤이다. 이 외에도 창덕궁 수리를 위한 창덕궁수리도감의궤/1647 및 경덕궁수리를 위한 경덕궁수리소의궤/1639/유일본에 목공65명, 석수34명, 기와장 29명, 화원 18명을 비롯하여 180명의 장인이 참여했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의궤를 남긴 이유가 후세에 이를 참고하여 선조의 얼이 전파되고 유지되고 행해지도록이람을 세종이 직접 언급하기도…

“의궤는 단지 한 때에만 행해지도록 하는 것이 아니라, 실로 만세에 걸쳐 행해지도록 만든 것이다. – 세종”

 

조선왕조의궤

 

아래부터는 조선시대의 통치 기준서인 “국조오례의”고, 어린이박물관에서 잠시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국립중앙박물관 소개 페이지 : http://goo.gl/iXamt

외규장각의궤 브로셔 다운로드 : http://j.mp/nXxMga

외규장각의궤 어린이 학습지 다운로드 : http://j.mp/nljbiN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