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관 아저씨께

Scan_20081215-경찰관아저씨께

효빈이가 ‘경찰관 아저씨께’라는 제목으로 편지를 쓰다.

누가 도와주지 않은 8살 1학년의 마음으로 바라본 세상..

정말이지 어린이들의 마음은 천사 같다.

Advertisements
  • Trackback are closed
  • 댓글 (0)
로그인을 해야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