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5년 만의 귀환, 외규장각 의궤 참관기

최근 효빈이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 중인 “145년 만의 귀환, 외규장각 의궤” 특별전을 체험하고 왔습니다.

조선시대 기록문화의 꽃 의궤는 조선시대의 통치 철학 및 운영체계를 알게 하는 기록물로 예(禮)를 중시하는 유교문화권의 특징을 잘 보여줄 뿐 아니라 섬세한 기록 정신을 엿 볼수 있는 매주 중요한 자료입니다. 전세계 어느 나라도 이런 500년 전 의식/이전에 관련된 섬세하고 체계적인 기록 유산은 있지 않습니다.

특히나 외규장각 의궤는 임금님이 한 번 보시고 보관한 어람용(御覽用) 문건들 입니다.  보관을 위한 분상용과는 질과 양적으로도 틀리죠. 현재 서울대 규장각에서 이러한 의궤/실록 등을 보관하고 있는데, 일반인의 열람이 쉽지 않은데, 이번 특별 전시회로 어람용을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행복이었습니다.

어람용(御覽用)의 붓글씨와 섬세한 그림과 색감이며, 꼼꼼한 기록들을 통해 잠시나마  우리 선인들의 위대한 정신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필자는 수원, 화성성역의궤의 답사 및 이에 관한 정조 리더쉽 코칭을 하고 있어서 그런지 특히나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효빈이도 많이 느꼈길…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정조의 왕세손 책봉교명과 옥도장.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경희궁의 재건기록인 서월영건도감의궤/1831로 화재로 소실된 경희궁을 복원한 과정을 기록한 의궤이다. 이 외에도 창덕궁 수리를 위한 창덕궁수리도감의궤/1647 및 경덕궁수리를 위한 경덕궁수리소의궤/1639/유일본에 목공65명, 석수34명, 기와장 29명, 화원 18명을 비롯하여 180명의 장인이 참여했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의궤를 남긴 이유가 후세에 이를 참고하여 선조의 얼이 전파되고 유지되고 행해지도록이람을 세종이 직접 언급하기도…

“의궤는 단지 한 때에만 행해지도록 하는 것이 아니라, 실로 만세에 걸쳐 행해지도록 만든 것이다. – 세종”

 

조선왕조의궤

 

아래부터는 조선시대의 통치 기준서인 “국조오례의”고, 어린이박물관에서 잠시 즐기는 시간을 가졌다.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조선왕조의궤

 

국립중앙박물관 소개 페이지 : http://goo.gl/iXamt

외규장각의궤 브로셔 다운로드 : http://j.mp/nXxMga

외규장각의궤 어린이 학습지 다운로드 : http://j.mp/nljbiN

 

 

 

남이섬 나들이

5월7일 아빠 생일이라고 예정에 없는 깜짝 나들이를 남이섬으로 하고 왔다.

Nami Island

 

Nami Island

 

전날 밤 이가 온 후 맑게 갠 남이섬 숙소 전경.  봄의 향연을 한 껏 느끼고 온 간만의 나들이었던 것 같다.

 

Nami Island

 

Nami Island

Nami Island

 

Nami Island

 

Nami Island

 

Nami Island

 

Nami Island

 

Nami Island

 

Nami Island

 

Nami Island

 

Nami Island

효빈이 전국 학생음악 경연대회 금상 수상

효빈이가 작년에 의어 올해도 학생음악 경연대회에 출전하여서 금상을 받았다. 아쉽게도 1점 차이로 취우수상을 수상하지 못했다고 눈물을 흘렸다. 이러한 준비와 한번 뿐인 연주 기회, 아울러 이러한 결과에 대해 그마큼 성장했다고 믿는다.

 

 

연주회 장면. 유치원 때 부터 친구인 이솔, 오지윤 이와 함께 출전하였다. 우정이 오래오래 함께하길..

 

 

 

 

모자르트 소나티네 14번 연주곡을 완주한 것을 녹음하여 같이 올린다.

 

 

미술대회 참가와 태양의 서커스/바레카이

효빈이와 우리은행 우리미술대회의 본선 실기대회에 참가했다.  초등학생은 “봄과 사랑”을 주제로 그림을 그리면서 즐거운 나들이를 한 것 같다.

우리는 처음 간거라 아무것도 없이 갔는데, 여러번 출전한 듯한 가족은 돗자리에, 간식/김밥, 또 텐트까지 가져오는 센스를..

우리은행 우리미술대회 (제17회)

우리은행 우리미술대회 (제17회)

이후에는 태양의 서커스 – 바레카이 공연을 보았다.  캐나다 퀘백에서 25년전에 12명의 거리 공연으로 시작된 태양의 서커스는 현재 5천명 규모의 직원이 전세계 22개의 공연 프로그램으로 움직이고 있고, 2011년 한국에는 “바레카이” 프로그램이 들어와 공연을 하고 있다. 블루오션이라는 책에서도 성공사례로 언급된 회사다. 서커스를 하나의 문화/예술 상품으로 격상시키는 꾸준한 노력이 돗보인 작품인 것 같다. (사진을 찍을 수 없어서 공식 홈페이지의 화면캡처로 대신 남긴다.)

Screen shot 2011 04 27 at 8 11 02 AM

Screen shot 2011 04 27 at 7 53 38 AM

태양의서커스[바레카이] | Cirque du Soleil[Varekai]

태양의서커스[바레카이] | Cirque du Soleil[Varekai]

태양의서커스[바레카이] | Cirque du Soleil[Varekai]

좌충우돌 세부/보홀 가족 여행

간만의 가족여행을 다녀왔다. 효빈이와 함께는 캐나다(03) , 코타키나발루(05), 중국(07) 이후 네번째의 해외여행이다.

보통은 자유여행으로 다녀왔는데, 이번 세부 여행은 시간도 별로 없고해서 모두투어 여행사를 통해서 숙소만 예약을 한 것이 화근이었다. 세부 공항이 있는 막탄 지역의  “이슬라”라는 리조트였는데, 뭘 해도 불편했다. 05년 코타티나발루에서는 샹그릴라 리조트라 그 안에서 모든 휴양을 할 수 있었는데, 여기는 바다가와는 거리가 멀고 외진 수영장하나 달랑있는 한국인 전용 숙소 리조트였다.  이런 제약조건을 내세워 이드의 옵션 권유에 실망한 우리는 부랴부랴 여행 계획을 바꾸어 여행 가이드에게 모든 일정을 포기한다는 확인서를 하나 쓰고 자유여행을 시작하였다.

세부에서 배타고 2시간 거리에 있는, “보홀” 섬으로의 숙박으로 변경하였다.  보홀에서의 여행도우미  “보홀여행클럽”  (http://cafe.naver.com/clubbohol , 현지 로밍 휴대폰으로 0917-703-40000)을 통해   오션젯 > (픽업) > 보홀랜드투어 > 바닷가 비치 바로 앞의 숙소인 “보홀비치클럽”  >  (픽업) 오션젯 까지 전 일정을 친절히 가이드/예약  해주셨다.  가격도 합리적인 계산임에도 불구하고, 여행사에서 제시하는 옵션가격의 1/3 수준이다.

보홀에서의 첫날은 현지 랜드 여행으로  로복강에서의 선상 부페 > 타르시어원숭이 > Manmade Forest > 초코릿힐 > 나비 정원 > Hanging Bridge > 바클라욘 성당 > 형맹기념비 순으로 여행을 하였고, 숙소에 돌아온 5시 경부터는 바닷가/비치앞의 숙소인 보홀비치클럽에서의 자유일정으로 이틀날까지 해변비치를 만끽했다.

돌아오는 날은 4:10시의 오션젯을 타고 항구로, 이후 바로 공항바로 앞에 있는 WaterFront Airport Hotel에 도착하니 저녁 7시였다.  저녁식사와 마사지를 받고 12시경 공항으로 가서 보딩 수속을 마쳤다. 돌아오는 날이 29일이라 세부에서 어린이 영어 연수를 마치는 학생들이 100여명 정도가 복귀하는 날이라 공항이 시끌벅적 했고, 졸지에 귀국하는 한생 몇명 입국신고서 작성하는 거까지 도와줬다.^^

Fully로 3일 여행 중 1일은 세부시내로 현지인 가이드를, 2일은 보홀의 유명지 및 바닷가 휴양은 보홀여행클럽으로 보냈으며, 보홀에서의 바닷가 숙소에서의 휴양은 잊지못할 추억이었던 것 같다.

Cebu / Bohol

행잉브릿지로 비가오는 관계로 건너보진 못했다.

 

Cebu / Bohol

효빈이가 찍어준 사진. 사진찍는 책을 보더니만 각도를 아빠보다 더 잘 맞춘다.^^

 

Cebu / Bohol

보홀비치클럽 앞의 해수욕장. 건기에도 불구하고 비가오는 1월이었느나 날씨가 적당했다.

 

Cebu / Bohol

보홀비치클럽에서 즐기는 휴양시설

 

여행-2011-세부-보홀 - a set on Flickr.png

세부여행 전체 사진 : http://www.flickr.com/photos/tykim21/sets/72157625935470558/show/

 

이번여행을 바탕으로 몇가지 세부 여행에 대한  Lessons Learned를 얻었는데 정리해본다.

1) 여행은 옵션투어 및 쇼핑을 권유하는 패키지보다는 자율여행이 좋다.

2) 세부여행은 “보홀”섬으로의 바닷가를 주제로한 테마로 즐길 것 (비치에서의 수영이나 호핑 권유하며 보홀여행클럽을 권장함)

3) 가족과의 실내 수영장과 비치휴양을 즐길 목적이라면 막탄의 샹그릴라 혹은 임페리얼펠리스호텔을 추천한다. (보홀은 보홀비치클럽 추천)

4) 패키지 여행을 하더라도 옵션투어 항목에 대해 직접 알아보고 예약하면 아래 가격보다 1/3 가격으로 즐길 수 있다. (물론 잘 알아봐야한다.)

Scan-110130-0001.jpg

이은결의 마술쇼 – The Magic Illusion을 보다

효빈이를 이모로 만들어 버린 성현이와 이은결의 마술쇼 The Magic Illusion을 보러 갔다.

아래부터는 효빈이가 직접 쓴 글…^^

 

이은결 매직쇼 - The Illusion

어떻게 된 걸까? (사실은 구멍이 있어서 그 구멍으로 들어간 효빈이)

이은결 매직쇼 - The Illusion

효빈엄마,이모,효빈이가 마술쇼 공연에 와서 한컷!!

이은결 매직쇼 - The Illusion

우리함께 즐겁고 활기찬 하루를 만들어 나가요.

요즘 조금은 힘든 일상을 보내고 있는데.. 금요일 집에 들어가니 효빈이가 쓴 편지가 책상위에 올려져 있었다.

딸아이의 쾌활한 웃음을 보면 왠지모르는 에너지가 쌓이는 듯… 이것이 가족의 힘인가 보다..

사랑편지

사랑편지

팔로우

모든 새 글을 수신함으로 전달 받으세요.